2016학년도 10월 고3 전국연합학력평가 문제지
1610 고3 [3539 : 무국어(조지훈)](저)


하는 수 없이 낙향해 버리고 만 것이[고향으로 내려오고 만 것이 ▶ ‘하는 수 없이’를 통해, 글쓴이가 어쩔 수 없는 상황에 의해(‘문제 37번의 [과제]’를 통해, 본 글이 ‘일제 말기’에 쓰인 글임을 알 수 있습니다) 고향에 내려오게 되었음을 알 수 있습니다(39①)] 어느덧 철 수가 바뀌었다.[여러 계절이 지나게 되었다]날마다 산을 바라보고, 밤마다 물소리를 이웃하는 것밖에,[‘날마다’와 ‘밤마다’를 통해 화자가 산과 물을 가까이하며 살아가는 생활이 반복적으로 이루어지고 있음을 알 수 있습니다(39②)] 나는 책 한 권 바로 읽지 못하고,[‘나’의 마음이 ‘책 한 권’ 읽기에도 여유가 없는 마음임을(불안정한 마음임을) 짐작할 수 있습니다] 소란한 세상을[일제 말기를 가리킬 것입니다] 병든 몸으로 숨어서 살아간다. "