2015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문제지 국어영역(A형)
1411 고3 국어A 문학1-2[3133 : 파초(이태준)]


파초는 언제 보아도 좋은 화초다.[‘파초’에 대한 글쓴이의 단정적인-딱 잘라서 판단하고 결정하는- 태도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] 폭염 아래서도[불볕 더위 속에서도] 그의 푸르고 싱그러운 그늘은,[파초의 크고 두터운 잎이 드리우는 싱그러운 그늘은 ▶ ‘그’를 통해, 글쓴이인 ‘나’가 ‘파초’를 친근하게 여기고 있음을 알 수 있습니다] 눈을 씻어 줌이[더위에 지친 나의 눈을 씻어주는 정도가] 물보다 더 서늘한 것이며[한여름 더위에 지친 화자가 ‘파초’의 그늘을 보며 맑고도 시원한 느낌을 받고 있음을 알 수 있습니다] 비 오는 날 다른 화초들은 입을 다문 듯 우울할 때[‘다른 화초들’을 의인화하여 표현하고 있습니다] 파초만은 은은히 빗방울을 퉁기어[‘파초’의 잎이 빗방울을 튕겨 낼..
"